하지불안증후군

메뉴열기 메뉴닫기

공지 및 칼럼

공지 및 칼럼

    공지 및 칼럼    공지 및 칼럼
[시] - 서서 자는 여자 2 - 어둠의 파수꾼 : 최현숙 By 관리자 / 2022-08-02 AM 10:01 / 조회 : 1338회

서서 자는 여자 2

- 어둠의 파수꾼



                                                                                                                 최현숙


                   오늘 밤도 잠자기는 다 틀렸다


                   밤새 바람인형처럼 흔들리는 다리를 주먹으로 패주다가 그래도 안 되어 서서 잔다 묵주를 방패처럼 손에 들고 어젯밤엔 눈을 감고 서성이다가 냉장고                         모서리에 부딪쳐 눈퉁이가 먹자두다 짐승처럼 울었지만 세상은 잠들어 알아듣지 못하였다


                   한밤중 홀로 깨어 바라보는 유리창


                    어둠을 벽으로 유리에 갇힌 내가 초승달에 걸려 있다 차가운 물방울에 성에처럼 어리는 나 초승달에서 내려와 목을 길게 늘이고 창을 연다 한겨울                                칼바람이 뼈 속까지 핥는다 군무를 추듯 나부끼는 구절초 금방이라도 입 속으로 떨어질 것 같은 별들 바람을 비켜가는 나뭇잎 소리 멀리 어둠을                                    달리는  앰블런스 소리 첫닭의 기침소리


                   모든 소리가 별 속에 있다

                   내 울부짖음도 별 속에 있을까?


                   별 속의 내 영혼이 반짝인다


                   잠 못 드는 내가

                   잠든 세상을 비춘다